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 취업준비생 희망 신입 연봉 4165만원… 지난해보다 250만원 ↑

기사승인 2021.06.09  13:32:16

공유
default_news_ad1

취준생 절반, 온라인 인·적성검사 경험…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채용 거부감 줄어
취준생이 가장 선호하는 근무 형태, “자유로운 출퇴근 및 근무시간 조정”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 이미지, 삼성그룹>LG그룹>SK그룹 순

 

올해 취업준비생들이 희망하는 평균 연봉이 4165만원으로 나타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전국 4년제 대학생 취업준비생 9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취준생들의 평균 희망 연봉은 4165만원이었다. 이는 지난해보다 약 250만원 높은 금액이다.

전공별로는 자연·공학 계열의 희망 연봉이 4470만원으로 인문·상경 계열 3800만원보다 높았다. 최소한 보장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신입사원의 연봉은 평균 3473만원으로 희망 연봉보다 692만원 적은 차이를 보였다.

올해 취업준비생 중 기업 입사 지원을 1회 이상 경험해본 응답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채용 전형 경험을 확인한 결과, ‘온라인 인·적성 검사’가 47.5%, ‘온라인 AI 역량 검사 및 면접’이 32.1%로 나타났다. 또한 비대면 채용 면접 방식에 대해 취업준비생의 48.3%가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 이유로 비대면이라도 채용을 진행(37.0%)한다는 점이 가장 높았으며 면접에 대한 부담감 감소(+5.8%p)와 불필요한 면접 준비과정의 생략 가능하다는 점(+5.8%p)에서 지난해 응답보다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기업의 채용 전형이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각 전형에 대한 경험이 취업준비생들의 인식 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자료=대학내일20대연구소

취업 이후 근무 경험에 대한 선호도를 물었을 때 ‘자유로운 출퇴근 및 근무시간 조정(85.9%)’에 대한 긍정 응답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재택, 카페 등 장소 제한이 없는 근무(67.4%), 비대면(화상) 온라인 회의 참여(55.4%) 등 코로나19 상황에서 유연한 근무환경을 희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국내 10대 그룹사를 대상으로 기업 브랜드 이미지를 살펴본 결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이미지에 가까운 그룹사로 삼성그룹(60.7%)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LG그룹(31.3%), SK그룹(26.8%), 카카오그룹(21.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4년제 대학교 3학년 이상 학부생 및 졸업생 중 현재 취업준비 중인 남녀 900명을 대상으로 2021년 4월 6일부터 24일까지 19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조사 방법으로 실시했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