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네스코, 일본 군함도 전시 왜곡 ‘강한 유감’

기사승인 2021.07.14  11:30:54

공유
default_news_ad1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12일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군함도'(하시마·端島) 등에서 벌어진 조선인 강제노동의 역사를 사실상 왜곡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strongly regrets)’을 표현했다.

12일 외교부에 따르면 유네스코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공동조사단이 지난달 7∼9일 도쿄의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시찰한 내용의 실사 보고서가 이날 오후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모두 60쪽으로 구성된 조사단의 보고서는 1910년 이후 '전체 역사'(full history)에 대한 일본의 해석이 불충분하다고 결론을 냈다.

'전체 역사'는 군함도 등 메이지 시대 산업유산을 일본의 관점뿐 아니라 한국인 강제징용 노동자 등 피해자의 시각까지 균형 있게 다루라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이 보고서는 1940년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강제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게 하는 조치가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하시마 섬(출처=유네스코 세계유산 홈페이지)

일본이 작년 6월 도쿄에 개관한 정보센터에 군함도 등의 자료가 전시돼 있지만, 그 전시만으로 강제 노역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일본은 앞서 메이지 시대 산업시설 23곳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면서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렇게 세워진 산업유산정보센터는 희생자를 기리는 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은 데다가, 제2차 세계대전 중 군함도에서 생활했던 한국인 노동자가 "괴롭힘을 당한 적이 없다"고 말한 영상 자료 등을 전시하는 등 강제 노역의 실상을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국제기구 문안에 '강력하게 유감'이란 표현이 들어간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일본 측에서 정보센터를 설립해 충실히 약속했다는 주장이 맞지 않다는 것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실 기자 sungsil@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